김어준, 野 퇴출 공약에 분노…“입 다물라고 협박해”

방송인 김어준씨. 뉴시스

방송인 김어준씨는 11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이 앞다퉈 자신의 퇴출을 공약으로 내건 것과 관련해 “겁먹고 입 다물라고 협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며 “보궐선거 시즌이 시작되니까 여러 공약이 등장한다. 그중 하나가 ‘뉴스공장 퇴출’”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씨는 “국민의힘 미디어특별위원회가 TBS 유튜브 채널 100만 구독자 달성을 위한 캠페인 영상을 문제 삼아 저를 공직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TBS는 지난해 11월 유튜브 구독자 100만 만들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방송인 김어준·주진우씨, 배우 김규리씨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가 동영상에 출연해 “일(1)해야 돼 이젠”, “일(1)하죠”와 같은 말을 하며 구독을 권유했다.


문제는 ‘일(1)’이 민주당의 선거 기호를 연상케 했다는 점에서 비롯됐다. 온라인에서 “사전 선거운동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됐고, 결국 TBS는 지난 5일 “보궐선거를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일부 지적을 받아들여 캠페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후 국민의힘 미디어특위는 지난 5일 대검찰청에 캠페인에 참여했던 인사들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김씨는 논란을 빚은 TBS 100만 구독 캠페인 영상에 대해 “이런 캠페인으로 구독자 100만명이 될 리 없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자신은 캠페인 진행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는 것이다.


김씨는 “한 사람 더 구독하게 하자는 캠페인을 구호로 만든 ‘플러스 1합시다’의 ‘1합시다’가 민주당 기호 1번을 연상시킨다, 사전 선거운동이라는 논리는 아주 참신한 상상력”이라고 야당을 비꼬았다. 국민의힘이 자신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과 관련해 “캠페인은 핑계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