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병원 갔죠?” 경찰 말에…‘욕설테러’ 당한 학대신고 의사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아동학대 신고를 한 의료진의 신분을 가해 의심 부모에게 실수로 유출했다. 가해 의심 부모는 자신들을 신고한 의료진에게 2시간 넘게 욕설을 쏟아냈다.

11일 전북 순창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아동학대 혐의를 받는 부모에게 신고를 한 의료진의 신원을 노출한 A경위에 대한 감찰 조사를 마쳤다.

A경위는 지난해 11월 20일 네 살배기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신고자가 누구냐”고 재차 묻는 가해 의심 부모에게 신고자의 신원을 유추할 단서를 준 것으로 파악됐다. A경위는 “(신고자를) 말할 수 없다”고 했으나 이후 조사 과정에서 “아침에 그 의료원에서 진료받았죠?”라고 물었다.

A경위의 실언으로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한 해당 의료원의 공중보건의는 2시간 넘게 가해 의심 부모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들어야 했다. 가해 의심 부모는 “네가 뭔데 신고를 하냐”며 공중보건의를 몰아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공중보건의는 10일 SBS에 “되게 억울하고, 되게 외로웠다. 나 혼자 해야 하는 싸움이라고 생각했다. 다음에 아동학대가 의심되는 아이를 진료하더라도 과연 신고를 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다”고 털어놨다.

A경위는 감찰 조사에서 문제의 발언을 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고의는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순창경찰서는 A경위를 전북경찰청 시민감찰위원회에 회부해 처벌 여부 및 수위에 대한 객관적 판단을 구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해당 사건을 다각도로 조사했음에도 아동학대로 볼만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당일 유치원에 가지 않겠다는 아이를 아버지가 현관문으로 잡아당기는 과정에서 얼굴 등에 상처가 났지만 학대의 고의성은 없었다고 밝혔다.

또 외국인인 아이의 엄마가 병원에서 “아이 아빠가 아이를 던졌다”고 말한 것을 두고는 한국어가 서툴러 ‘잡아당기다’와 ‘던지다’라는 어휘를 혼동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 엄마는 경찰관이 몸으로 던지는 시늉을 하자 “그게 아니다”라며 잡아끄는 행동을 보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