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출연배우, 여후배 강간미수 혐의 “바지벗고 추행”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한 40대 남성 배우가 알고 지내던 후배 여성 배우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1일 스포츠경향의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오는 16일 남성 배우 A씨(40)를 성추행 및 강간미수 혐의로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지난해 12월 23일 경기도 모처에서 5년간 알고 지내던 모델 겸 배우 여성 후배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지인에 따르면 사건 당일 A씨는 “지인과 함께 술자리를 하자”면서 B씨를 불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B씨를 자신의 차에 태워 경기도 모처의 별장으로 데려갔고, B씨는 범행 장소에 도착한 뒤에야 자신을 제외하고 초대된 사람은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당황한 B씨는 어색한 분위기를 없애려 자신의 친구를 불렀다. 그러나 A씨는 오기로 한 B씨 친구가 별장에 도착하기 전 추행을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의 지인은 스포츠경향에 “A씨가 B씨를 갑자기 뒤에서 껴안았고, B씨가 이를 제지하자 성적인 농담을 하며 바지를 탈의한 채 눈 뜨고는 볼 수 없는 일을 저질렀다고 하더라”면서 “A씨를 뿌리치는 과정에서 B씨는 온몸에 멍이 들고 심지어 가슴에 상처가 남기도 했다”고 말했다.

A씨의 변태적인 행각은 B씨가 피해 사실을 경찰에 직접 신고하며 드러났다. 피해자 조사는 이미 완료된 상황이며, A씨는 경찰 출석을 앞두고 있다. 사건 이후 정신과 치료를 받는 B씨는 강력하게 A씨에 대한 법적 처벌을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의자 A씨는 영화 ‘대장 김창수’, 드라마 ‘굿캐스팅’ 등에 출연한 바 있으며, 최근에도 영화 촬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