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주 만에 첫 흔적… 장준호씨 점퍼, 한강 강변서 발견

지난달 28일 경기 고양시 평화누리길 행주산성둘레길에서 실종된 중증 발달장애인 장준호(21)씨의 점퍼가 11일 오후 경기 고양시 한강 김포대교 북단 인근에서 발견됐다.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 행주산성 둘레길에서 실종된 발달장애인 장준호(21)씨의 옷가지가 한강 강변에서 발견됐다. 연말 한파 속에 그가 사라진 지 2주 만에 포착한 흔적이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55분쯤 한강 김포대교 북단 인근에서 실종 당시 착용한 장씨의 점퍼가 발견됐다. 장씨의 실종 지점으로부터 약 100m 떨어진 곳이다.

앞서 중증 자폐 장애가 있는 장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4시30분쯤 인적이 없는 둘레길을 산책하던 중 실종됐다. 장씨가 함께 걷던 어머니를 앞질러 갑자기 뛰며 숨기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장씨 어머니는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인적이 드문 곳에서 야외 활동을 하다가 사고가 발생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합뉴스

관계 당국은 그동안 경찰·소방 인력 1800여명과 수색견, 드론 등을 총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여왔다. 그러나 인근 현장과 다른 출입로 CCTV 영상 어디에도 장씨의 모습이 담기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장씨는 실종 당시 짙은 남색 점퍼에 검은색 바지와 회색 티를 입었고 어두운색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키 173㎝ 몸무게 108㎏의 큰 체구를 가졌다. 언어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할 수는 없으나 상대방이 하는 말은 대부분 알아들을 수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점퍼가 강변에서 발견돼 실족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색 작업을 계속할 계획”이라며 “동절기 한파로 수중 수색은 어려워 드론 등을 통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