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가 24시간째 일합니다” 폭설 뚫고 출근하는 간호사

스페인 역대급 폭풍에 교통 단절되자 의료진 걸어서 출근

폭설 속에서 걸어서 출근하고 있는 스페인 간호사의 뒷모습. 트위터 캡처

기록적인 폭설로 교통이 마비된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의료진이 동료와 근무를 교대하기 위해 몇 시간씩 눈밭을 헤치고 걸어서 병원을 오가는 모습이 공개돼 많은 사람의 박수를 받고 있다.

가디언은 10일 폭풍 필로메나의 여파로 마드리드에 폭설이 내려 교통이 끊기자 걸어서 출퇴근에 나선 스페인 의료 종사자들의 이야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간호조무사인 라울 알코호르는 마드리드 외곽에 있는 병원까지 2시간30분 동안 14㎞에 달하는 눈길 위를 걸어갔다. 쌓인 눈은 40㎝에 달했고, 수많은 나무도 그의 발걸음을 방해했다.

알코호르는 현지 카데나 세르 라디오에 동료 직원들이 24시간 넘게 일하고 있다면서 “양심적으로 집에 있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걸어서 병원에 도착한 한 스페인 의료진의 모습. 트위터 캡처

스페인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장 심한 지역인 마드리드는 폭설까지 겹치면서 병원들이 피해를 직격탄으로 맞았다.

이런 상황에서 트위터, 페이스북 등 현지 SNS에는 알코호르처럼 병원에 가려고 눈보라를 뚫는 의료진의 영상이 수차례 공유되면서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한 간호사는 병원으로 출근하기 위해 22㎞를 이동하는 2명의 간호사 모습을 보여줬고, 한 레지던트 역시 17㎞를 걸어서 출근하는 자신의 모습을 SNS에 공유했다.

살바도르 이야 보건부 장관은 “보건 종사자들이 보여주고 있는 헌신은 연대와 헌신의 한 예”라고 극찬했다.

폭설이 내린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콜론 광장에서 9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스키를 타고 크리스토퍼 콜럼부스의 동상 앞을 지나가고 있다. 강풍을 동반한 이례적인 폭설이 거의 전국적으로 내리면서 곳곳에서 교통이 단절됐다. 정부는 군병력을 동원해 차량이나 열차에 갇히 시민들의 구조에 나섰다. AP연합

앞서 지난 8일 스페인을 강타한 필로메나는 50년 만에 가장 많은 눈을 뿌리며 전국적으로 최소 4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스페인 기상 당국은 앞으로 며칠 동안 한파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페르난도 그란데 마를라스카 스페인 내무장관은 “아직 최악의 상황은 끝나지 않았다”며 사람들에게 도로 근처에 가지 말라고 당부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