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다정한부부 호박죽먹방 영상에 악플 달린 이유

유튜브 영상 캡처

36세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결혼해 화제를 모은 유튜버 ‘다정한부부’가 호박죽 먹방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나 해당 영상을 본 일부 시청자는 호박죽을 먹는 방법이 불편하다며 악플을 달았다.

유튜버 ‘다정한부부’는 지난 11일 자신의 채널에 ‘호박죽 먹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엔 다정한부부가 호박죽을 직접 끓여 먹는 장면이 나왔다. 다정한부부는 “오늘은 호박죽을 먹겠다. 맛있게 먹겠다”며 완성된 호박죽을 먹기 시작했다.

남편은 호박죽을 먹으며 “냉장고에 있는 호박을 갖고 직접 끓인 거다. 완전 오리지널 호박죽이다. 부드럽고 맛있다”고 했다. 아내 역시 “우리가 직접 끓인 거잖아”라고 맞장구쳤다. 남편은 호박죽을 먹는 도중 아내의 눈 부근에 붙은 먼지를 떼어주기도 했다.

두 사람은 호박죽에 밥을 말아 먹기도 했다. 이를 본 일부 시청자는 “음식을 먹는 방법이 놀랍다” “호박죽에 밥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다정한 부부는 파가 들어간 미역국, 도라지를 제대로 손질하지 않고 요리하는 등의 장면으로 시청자들의 비난을 받았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