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간 있으면 담낭 체크해야”…‘암’될 큰 용종 위험 2.1배 ↑

게티이미지뱅크

지방간이 있으면 쓸개 주머니인 담낭에 용종(혹) 발생 위험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방간은 간에 과도한 지방(주로 중성지방)이 쌓여 생기는데 일반적으로 간 무게의 5% 이상 지방이 축적될 때 진단된다.

특히 중증 지방간에 해당할 경우 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5㎜이상 큰 담낭 용종 발생 위험이 최대 2.1배까지 상승했다.

서울대병원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소화기내과 정지봉, 안동원 교수팀은 2015년 1월~2019년 12월 건강검진 및 체성분 측정을 받은 1만3498명 가운데 담낭 용종 발견 환자를 선별하고 이들의 임상적 특징을 연령과 성별에 맞게 1대 2로 짝지은 정상 대조군과 비교해 담낭 용종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전체 1만3498명의 약 10%(1405명)가 담낭 용종을 갖고 있었으며 담낭 용종이 있는 그룹의 지방간 유병률은 45.8%로 대조군(41.7%)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담낭 용종의 위험인자를 분석하기 위해 연령과 성별 등 교란변수를 보정하고 다변량 분석을 진행한 결과, 지방간을 갖고 있는 경우 담낭 용종 발생 위험은 약 1.4배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돼 지방간이 담낭 용종 발생의 독립적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증 지방간일 경우 종양성 용종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5㎜ 이상의 큰 담낭 용종 발생 위험이 최대 2.1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지방간의 중증도가 높아질수록 추후 담낭암으로까지 진행할 수 있는 종양성 용종의 발생 위험 또한 상승할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간의 바로 아래에 위치한 담낭 내부에서 돌출하는 모든 형태의 종괴(덩어리)를 의미하는 담낭 용종은 성인에서 매우 흔하게 발생하는 질환이다.
비종양성 용종과 종양성 용종으로 분류된다. 콜레스테롤 용종과 같은 비종양성 용종은 특별한 치료가 필요치 않으나, 종양성 용종이 치료되지 않고 방치될 경우 담낭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안동원 교수는 12일 “담낭 용종은 비만한 사람에게서 잘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담낭과 가까운 간 내 지방 또한 담낭 용종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정지봉 교수는 “과도한 음주나 고지방, 고칼로리 식단을 피하고 운동을 적절히 병행해 체중 조절과 지방간을 예방하는 것이 담낭 내 용종 발생을 막는데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소화기학저널(World Journal of Gastroente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