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만원 환불” vs “복통·설사”…공군 치킨갑질 전말은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한 공군부대가 125만원어치 치킨을 배달 주문한 뒤 치킨 상태가 불량하다며 전액 환불받은 사건을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업주가 공군부대의 갑질로 큰 피해를 봤다며 억울함을 호소하자 부대 측은 업주가 불량 닭을 사용해 병사들이 복통에 시달렸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 60마리 먹고 한 푼도 안 낸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는 공군부대 측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배달 앱 리뷰와 그에 대한 업주의 답글이 캡처돼 있었다.

리뷰 작성자는 “별 한 개도 아깝다. 분명 배달비 2000원이라고 명시돼 있는데 군부대라고 현금 1000원 달라는 건 무슨 경우인지 모르겠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저번에 단체주문 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몇십인 분 줘서 결국 부대 차원에서 항의하고 환불받은 거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 잡는다”라며 과거 사건을 언급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에 업주는 장문의 답글을 달아 해명에 나섰다. 그는 “배달 기사님이 바쁜 탓에 잊으시고 추가 요금이 있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다. 재차 사과드렸다”고 추가 배달비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논란이 된 ‘치킨 60마리 환불 사건’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업주는 “몇 달 전 인수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순살에 들어가는 가슴살 80%, 엉치살 20% 네다섯 조각을 구분을 잘못해 포장에 미흡했던 점은 인정한다. 거듭 사죄드렸다”며 “그 이유로 한 마리당 750g인 정량보다 많은 850g 이상을 넣어 드렸고, 12만원 상당의 치즈볼과 36개의 1.25ℓ 콜라도 보내드렸다”고 주장했다.

업주는 “공무원이시라는 분들이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영업 전화로 전화를 수도 없이 하는 등 갑질을 한다”며 “뻑뻑해서 못 드셨다는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상태에서 60마리에 대해 전액 환불조치 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지난 일이니 봉사활동 했다고 치려 했는데 이렇게 다시 들춰내시니 저도 리뷰에 댓글을 처음으로 달게 된다”고 속상해 했다.

끝으로 그는 “125만원어치 닭을 드리고 10원 한 장 못 받은 제가 호구인가요, 아니면 배달료 1000원을 낸 공군부대가 호구인가요? 앞으로 공군부대 주문은 일절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해당 게시글이 논란이 되자 네티즌들은 피해를 호소한 치킨집을 찾아내 가게 별점을 올리고, 해당 공군부대의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 글을 게시했다. ‘125만원어치 치킨 먹튀 갑질한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12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900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현재는 검토 중인 청원으로 분류됐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이에 한 공군부대 관계자는 업주의 글과 실제 사실이 다르다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인스타그램에 “복날 단체주문을 했다. 심한 잡내와 지나치게 많은 닭가슴살이 있다는 것을 인지했다. 얼마 먹지도 못한 채 환불을 부탁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치킨을 먹은 일부 병사는 복통과 설사에 시달렸다. 사장님 댓글은 사과하신 것처럼 적혀있는데, 그 부분에 대해 일절 사과를 받지 못했다”며 “(업주가) 리뷰를 내려 달라며 군부대 앞에서 소리지르고, 대대장 나오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결국 경찰을 부르겠다고 하자 그제야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배달료 1000원 때문에 저희가 갑질한다고 생각하시는데, 배달앱을 통해 이미 배달료를 지불한 상태였고 사전에 어떠한 공지도 받지 못한 채 배달 기사님이 1000원을 요구했다”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또 다른 부대 측 관계자도 SNS를 통해 해명했다. 그는 “BBQ 순살에 어느 정도 퍽퍽살이 있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사장님 댓글처럼 ‘퍽퍽해서’ 환불을 한 것이 아니다”라며 “잡내가 나는 등 닭 상태가 너무 좋지 않아 BBQ 본사와 함께 환불 절차를 진행했다. 해당 업체는 본사에서 납품받은 닭을 사용하는 업체가 아니었고, 본사 측의 동의하에 문제없이 환불이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통화 기록에 남아 있기에 절대 거짓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어 “먹튀, 시켜서 다 먹고 환불…. 어이가 없다. 얼마 먹지도 못하고 전부 처분했고, 당시 갈등 없이 해결됐던 것을 왜 마치 우리가 갑질한 양 공론화한 것인지 알 수 없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군인이라는 이유로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채 여러 커뮤니티에서 싸잡아 욕먹고 있다. 그만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