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웅 “이루다 중단 환영… 차별금지법 제정하자”

이루다 비판했던 이재웅 대표
“AI 윤리 다시 생각하는 기회”

다음창업자인 이재웅 전 쏘카 대표. 연합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를 개발한 스타트업 스캐터랩의 서비스 중단 조치에 다음창업자인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그동안 이루다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유지해 왔다.

스캐터랩은 11일 오후 늦게 입장문을 내고 “일부 혐오와 차별에 대한 대화 사례 및 개인정보 활용에 대해 충분히 소통하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부족한 점을 집중적으로 보완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 기간을 거쳐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빠른 서비스 중단 후 개선 결정 잘했다”며 “스캐터랩은 훌륭한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회사여서 조만간 보완되고 개선된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믿는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는 그러면서 “AI를 공공에 서비스할 때의 사회적 책임·윤리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이런 문제가 회사 지배 구조의 다양성 부족이나, 회사 구성원의 젠더·인권 감수성 부족에서 온 것은 아닌지 한 번 더 점검하고 보완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어 “AI 챗봇, 면접·채용, 뉴스 추천 등이 인간에 대한 차별·혐오를 하거나 조장하는 것은 아닌지 사회적으로 점검할 때”라며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등을 통해 AI를 학습시키는 우리 인간의 규범과 윤리도 보완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끝으로 “인간의 다른 인간에 대한, AI의 인간에 대한 혐오와 차별은 모두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이루다가 성희롱 대상이 되고 장애인·동성애자 등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혐오와 차별을 드러내자 서비스 잠정 중단을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지난 9일과 10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적 악용 부분은 앞으로 차차 학습을 통해서 바로잡아 나갈 수 있는 부분일 수도 있지만, 차별과 혐오 부분은 잠시라도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라며 “책임 있는 투자자와 경영진이 잘 알아서 문제를 풀 것으로 믿습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은 경영진과 투자자가 함께 져야 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루다를 만들 만큼의 기술력이면 최소한의 혐오나 차별을 방지하는 것이 오래 걸리지 않을 수 있다”며 “투자자들도 경영진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돕는 것이 회사의 장기적인 미래를 위해 더 나은 선택임을 깨닫고 빠르게 문제를 인식하고 사과하고 바로잡아서 서비스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