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승차권 예매, 19일부터 시작…100% 비대면으로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승차권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

설 연휴 승차권 예매가 오는 19일부터 시작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만 진행된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설 승차권을 지난 추석 때와 마찬가지로 온라인과 전화 접수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설 승차권 예매는 19~21일 사흘간이다. 승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창측 좌석만 발매하고, KTX 4인 동반석은 1석만 판매한다. 1인당 예매 매수는 편도 4매(전화 접수는 편도 3매)로 제한된다.

설 승차권 예매 대상은 2월 10~14일 5일 동안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 등의 승차권이다.

철도공사는 인터넷과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지 않아 현장 예매를 선호했던 정보화 취약계층을 위해 예매 날짜를 별도로 마련하고 전체 좌석의 10%를 우선 배정했다.

예매 첫날인 오는 19일은 만 65세 이상,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만 온라인이나 전화 접수를 통해 설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다.

20~21일에는 경로·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설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20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경북·동해남부선 승차권을, 21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 승차권 예매를 진행한다.

이번 예매 기간에 온라인이나 전화로 예약한 승차권은 21일 오후 3시부터 24일 밤 12시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판매되지 않은 잔여 좌석은 21일 오후 3시부터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구입할 수 있다.

모바일 예매는 ‘코레일톡’ 앱에서 링크를 통해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연결하거나 웹브라우저를 통해 직접 접속해야 한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