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 운전자 8년형…숨진 아이 유족 “이건 아니에요” 절규

사고 당시 모습. JTBC 캡처

낮술 음주운전 사고로 햄버거 가게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던 6살 아이를 숨지게 한 50대 남성에게 1심 법원이 중형을 선고했다.

1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11단독 권경선 판사는 이날 김모(58)씨의 위험운전치사 등 혐의 선고공판에서 징역 8년을 선고했다. 권 판사는 “피해자와 가족이 받았던, 그리고 앞으로 겪게 될 충격과 슬픔은 잊기 어려워 보인다”며 “(김씨는) 유족과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날 법정에 나온 유족들은 “(아이가 살아있었다면) 올해 초등학교에 가야 한다”며 오열했다. 김씨는 “죄송하다. 죽을죄를 지었다”며 사과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해 김씨에 대한 엄벌을 촉구해왔던 유족들은 권 판사가 징역 8년을 선고하자 “판사님 너무하십니다” “이건 아니에요”라고 외치기도 했다.

숨진 아동은 지난해 9월 6일 서울 서대문구의 한 햄버거 가게 앞에서 엄마를 기다리다가 음주 상태로 운전 중이던 김씨가 차로 쳐서 쓰러뜨린 가로등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외상성 뇌출혈로 결국 사망했다. 김씨가 가로등과 함께 들이받은 오토바이에 맞은 다른 시민 1명도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김씨는 이날 조기 축구를 하고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숨진 아동의 어머니는 두 아들이 햄버거를 먹고 싶다고 하자 코로나19를 염려해 밖에서 잠시 기다리라고 한 후 가게 안에서 포장 주문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10월 올린 청원에서 “유리를 통해 아이들을 지켜보고 있다가 포장이 언제 나오나 매장 데스크 쪽으로 잠시 눈길을 돌린 순간 ‘쾅쾅’하며 엄청난 굉음이 들렸다”면서 “놀라서 밖을 보니 가로등이 쓰러져 둘째 아이를 덮쳤고 첫째 아이는 겁에 질려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 “가해자는 사고 당시 기본적인 구호조치조차 못했고 경찰조사에서도 발 빠르게 변호사를 선임했다”면서 “사고 다음 날 낯선 두 명이 조문하러 왔다길래 남편이 ‘어떻게 오셨냐’고 물으니 그때까지도 술 냄새를 풍기며 ‘가해…’라는 말을 얼버무리더라. 남편이 그 첫마디에 가해자 가족인 줄 알고 욕을 하며 내쫓았고, 나중에 경찰을 통해 가해 당사자와 그의 아들이었다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죽게 한 아이의 장례식장에 뜬금없이 아들을 대동하고 온 이유가 뭔가”라며 “진심으로 반성을 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과연 이런 속 보이는 행동들을 할 수 있는 건가? 우리 부부 생각엔 ‘나도 자식 키우는 사람이니 동정해달라는 의도로밖에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숨진 아동의 어머니는 지난 결심공판에서도 눈물을 흘리며 “음주운전은 실수가 아닌 고의적 살인임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김씨는 같은 날 최후발언에서 “저의 잘못으로 사랑하는 아이를 잃은 부모님께 사죄를 드리고 죄송하다”며 “죄책감으로 인해 제대로 잠도 못 자며 참회하고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