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안아주고 싶었다” 안철수가 공개한 포옹 사진

피살 공무원 아들과의 만남
“지금이라도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9월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에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유가족을 만났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진상규명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했던 자들은 여전히 장관이고 청장”이라며 당시 이씨의 자진 월북 가능성을 제기한 정부를 비판했다.

안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어제 부산에 다녀왔다. 자식 키우는 부모 된 심정에서 피해자의 고등학교 2학년 아들과 초등학교 1학년 딸이 눈에 밟히고 가슴에 얹혀서 그냥 따뜻한 밥 한 끼 하면서 위로하고 싶었다”며 이번 만남을 공개했다.

이어 “성인이 되기 전 부모를 잃은 슬픔과 충격은 무엇과도 비견될 수 없다. 하물며 그런 참담한 소식을 들었을 때 아이들이 받는 충격과 찢어지는 아픔을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겠느냐”며 “오죽하면 고2 아들이 대통령에게 직접 편지를 써서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 아버지의 명예를 지켜 달라는 호소를 했겠느냐”고 썼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페이스북 글 일부 캡처

그러면서 “하지만 정부는 냉담했다. 유가족이 해경, 청와대, 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청구는 모두 거부당했다”며 “아이들의 어머니는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한다. 아버지를 잃은 슬픔도 감당하기 어려운데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슴에는 피멍이 들었다. 시련을 딛고 공무원 시험 준비를 하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이셨다”고 썼다.

안 대표는 “국가란 대체 왜 존재하는 것인지 이 정권의 무책임한 행태를 보면서 계속 같은 회의감에 휩싸인다”며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웠고 또 그렇게 되기까지 몇 시간 동안 우리 군은 이를 알면서도 지켜만 봤다. 이게 과연 나라냐”고 반문했다.

또 “이 정권은 지금까지도 자신들의 직무유기에 대해 단 한마디 사과도 하지 않았고 오히려 월북 프레임을 뒤집어씌우며 한 가정의 아픔과 고통을 가십거리로 만들어 국가의 치부를 가리는 데 이용했다”며 “국가가 유가족의 마음을 갈기갈기 찢어놨다. 진실을 덮고 시간이 흘러 잊히기를 기다렸고 정말로 몇 달 만에 이 사건은 우리의 기억에서 완전히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군 당국이 국민의 죽음을 방치한 것에 대해 국군 통수권자는 타이핑한 편지 한 장만 보냈을 뿐”이라며 “국민의 죽음을 지켜만 보고 북한과 국제사회에 말 한마디 못하는 국가는 국민의 울타리이기를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지금이라도 국가는 희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 국민의 생명을 구하지 못한 무능에 사과하고 월북 몰이로 명예를 짓밟은 데 사과해야 한다”며 “국가가 국민 앞에 잘못했으면 엎드려 용서를 비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 아니고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이다. 그게 국가의 책무”라고 지적했다.

게시글에는 안 대표가 나란히 앉은 이씨 아들의 어깨를 감싸 안고 찍은 사진이 함께 첨부됐다. 두 사람이 마주 본 채 포옹하는 장면도 공개됐다. 안 대표는 “무엇보다 한번 꼭 안아줘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국가, 그런 정치를 꼭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김종인 “안철수 지지율, 분석해보니 별 의미없다”
나경원 “안철수, 박원순 만든 분…오세훈은 자리 내놓은 분”
안철수·오세훈에 격노한 김종인 “콩가루 집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