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끄는 썰매 타다 ‘쾅’…러시아 꼬마 구사일생 영상

튜브 썰매가 승용차와 부딪히는 모습. 아무르주 지역 언론 'Amur life' 유튜브 동영상 캡처

러시아의 거대 빙판 위에서 자동차가 끄는 썰매를 타던 10살 아이가 자칫 목숨을 잃을 뻔한 동영상이 SNS에 공개됐다.

사고는 지난 10일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블라고베셴스키 지역의 한 저수지에서 벌어졌다.

유튜브 등에 공개된 영상에는 얼어붙은 저수지 위에서 10살 된 아이가 차에 연결된 튜브 썰매를 타는 모습이 담겼다.

아무르주 지역 언론 'Amur life' 유튜브 동영상 캡처

그러던 중 측면에서 검은 색 차량이 빠르게 달려왔고 썰매를 끌던 차에 이어 아이가 타고 있던 썰매와도 그대로 부딪혔다. 썰매가 차량 바퀴에 깔리면서 아이가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험한 상황도 연출됐다. 다행히 아이는 상처만 입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방송사인 페르비 카날(채널1)은 겨울철 곳곳에서 튜브 썰매와 관련된 안전사고가 끊이지 않고 발생한다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실제 지난 9일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27살 남성이 숲에서 튜브 썰매를 타다가 나무와 충돌해 숨지는 일이 벌어졌으며 지난해 12월 31일 러시아 중부 타타르스탄 자치공화국에서는 3살 소녀가 엄마와 함께 튜브 썰매를 타다가 안전사고를 당해 숨졌다.

양재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