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진웅 맞고소 당한 여배우 “키 187㎝ …상대가 되나”

배진웅, 드라마 '굿캐스팅' 출연 모습. SBS 제공

배우 배진웅(39)이 후배 여배우 성추행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맞고소로 대응하자 피해자로 지목된 A씨가 재반박하고 나서며 양측의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A씨는 “그동안 참고있던 분노까지 끓어오른다”며 “가해자가 맞고소를 했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 내가 왜 배진웅을 강제추행하나. 배진웅 키가 187㎝인데 완력으로 내가 상대가 되나, 내가 장님인가? 지난한 싸움이 되겠지만, 끝까지 싸우겠다”고 12일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A씨는 “배진웅은 전 남자친구와 절친한 친구여서 5년간 알고 지냈다”며 “마침 전화가 와서 술 한잔을 하자고 하길래 그러자고 했다. 지난해 12월 23일 경기도 포천 별장에서 술자리를 가졌다”고 당시 상황을 돌이켰다.

이어 “현장에 가니 다른 사람들이 없었고, 별장도 상당히 외진 곳이라 겁도 나고 지인인 동생 한 명을 그곳으로 불렀다”며 “(지인을 부르자) 배진웅이 왜 불렀냐고 핀잔을 주더라”고 덧붙였다.

A씨는 “맥주를 마시면서 동생이 오기까지 1시간여를 기다렸는데 배진웅이 빨간색 내복만 입고 나타나 뒤에서 껴안는 등 황당한 행동을 벌였다”며 “성적인 농담도 거침없이 했고 갑자기 그의 손이 내 몸을 파고들기도 했다. 바지를 벗고 (내) 얼굴에다 그 짓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스스로 한 그 짓을 나를 상대로 한 맞고소 내용으로 만든 것 같다”며 “‘내 것 만지지 않았느냐’라는 식이다. 내 가슴도 마구잡이로 움켜쥐더라. 가슴에 상처도 그 일로 생겼다. 내 가슴에 대해 ‘수술한 가슴이 촉감이 안 좋네’라는 말도 하더라. 그 일을 어찌 잊겠나”라고 했다.

이후 별장을 빠져나온 A씨는 사과를 받기 위해 배씨에게 연락했으나 답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A씨는 “(배진웅은) 아무런 답이 없었고, 이후 강남경찰서에 신고하고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반면 배진웅 측은 A씨의 주장이 ‘허위’라는 입장이다. 배진웅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A씨의 고소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하고 있는 상태”라며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배진웅을 대리해 A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했다. 배진웅에 대한 근거 없는 허위사실의 유포에 대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진웅은 영화 ‘대장 김창수’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드라마 ‘굿캐스팅’ 등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