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폭행’ 사이비 교주 최후… 징역 1075년 선고

아드난 옥타르 SNS 캡처

터키에서 성폭력과 미성년자에 대한 성적 학대, 간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사이비 종교단체 교주에게 1000년이 넘는 징역형이 선고됐다.

터키 관영 아나돌루통신과 최대 일간지 휘리예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탄불 법원은 11일(현지시간) 사이비 종교단체 교주 아드난 옥타르(64)에게 징역 1075년3개월을 선고했다.

옥타르는 2018년 7월 범죄단체 조직, 미성년자 성적 학대, 성폭행, 탈세, 고문, 인권침해, 총기 위협 등 15개 혐의로 신도 200여명과 함께 체포됐다. 이날 법정에서는 옥타르를 포함, 그의 종교단체에 속한 피고인 236명이 재판을 받았다.

옥타르는 1980년대 대학을 중퇴한 후 신정혁명을 조장했다는 이유로 체포됐으며, ‘하룬 야햐’라는 가명으로 반진화론을 주장하는 책을 저술해 명성을 얻었다. 2000년대부터는 ‘A9’이라는 TV 채널을 설립하고 토크쇼에 출연해 자신의 반진화론 사상을 설파했다.

징역 1075년을 선고받은 사이비 종교단체 지도자 아드난 옥타르. 아나돌루연합뉴스

검찰에 따르면 그는 1990년대부터 자신의 조직을 이용해 신도를 모집·세뇌해 왔다. 그를 비롯한 신도들은 종교적 가르침을 구실로 여성을 세뇌했으며, 여성을 성폭행하는 장면을 녹화한 것처럼 속여 피해자를 협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옥타르는 법정에서 “나는 여성에 대한 사랑이 넘쳐나며 가까운 여자친구 1000명이 있다”며 성범죄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C·C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피해자는 옥타르가 자신과 다른 여성을 반복적으로 성폭행했으며, 성폭행 피해자 중 일부는 피임약 복용을 강요받았다고 증언했다. 이에 옥타르는 자신의 집에서 발견된 약 6만9000정의 피임약에 대해 피부질환 치료용이라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