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영선, 한국 첫 여성 앵커 잘리고 남편 만난 사연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방송 직후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박영선 장관’이 오르내리고 있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박 장관과 그의 남편 이원조 국제변호사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 장관은 MBC에서 대한민국 최초 아침뉴스 앵커로 활약하다 그만둔 일화를 전했다.

“당시 김문수 전 의원이 보궐선거에 당선돼 인터뷰하게 됐다”고 한 박 장관은 “근데 김 전 의원이 과거엔 굉장히 진보적이었는데 김영삼 전 대통령과 손잡고 보수 정당에 입당해 당선됐다. 그때 내가 ‘혹시 변절자 아닙니까’라고 질문했고 그것을 김 전 대통령이 아침 식사 도중 보다 ‘저 앵커가 내 말 하는 거 아이가’라고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이 대목에서 김 전 대통령 특유의 경상도 사투리를 따라해 출연자들을 폭소케 했다. “당시 정무수석이 MBC본부 사장에게 전화했다”고 한 박 장관은 “며칠 후 날 부르더니 프로그램 개편이 있어 앵커를 바꿔야 할 것 같다고 하더라. 결국 그렇게 앵커에서 잘리고 국제부로 갔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후 LA특파원으로 가면서 전화위복됐다고 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이 이화여대에서 졸업연설을 하며 방송국마다 여성 특파원을 많이 내보내라고 했는데 당시 국제부에 여자가 나밖에 없어 특파원 제안을 받고 갔다. MBC 최초의 여성 특파원이었다”고 했다.

“LA에 갔을 때 남편이 LA에서 변호사로 일하고 있어서 그때 만나게 됐다”고 한 박 장관은 “나중에 김영삼 대통령이 ‘봐라, 내가 잘랐더니 더 좋은 일이 있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박 장관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미용실을 찾는 모습이 담겼다.

박 장관은 “머리 감는 이 시간이 하루 중 유일하게 쉬는 느낌”이라며 “동네에 있는 1인숍에 자주 간다“고 했다. 평소 프레디 머큐리와 마이클 잭슨 곡을 좋아한다고 한 박 장관은 “TBC 대학가요제 출신”이라고 밝혀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수철, 이정희 등 쟁쟁한 분들이 나와 떨어졌다”고도 했다.

휴일에 일하는 아내에 대해 남편의 불만은 없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남편이 숙달됐다. 클라리넷도 불고 사진도 찍고 혼자 생활한다. 아내가 남편에게 너무 잘해주면 남편의 자기 계발이 안 된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내가 쉬는 날엔 음악, 독서를 하거나 화초를 가꾼다”며 “요새 수공예품이나 쿠키를 판매하는 플랫폼이 있다”고 했다. 이어진 영상에선 남편과 함께 행사장에 참여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 장관은 “남편이 운전하는 걸 좋아한다”며 “남편이 매니저처럼 자신을 내조한다”고 했다.

박 장관과 이 변호사는 이날 ‘K-MAS 라이브 마켓’ 행사장을 찾았고 이 변호사는 사진을 찍으며 아내를 기다렸다. 이날 방송에서 박 장관의 집이나 자녀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출연자들은 “집에서 생활하는 게 나와야지”라고 아쉬워했고 박 장관은 “2탄이 있다”고 예고했다.

박 장관과 이 변호사는 1997년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을 뒀다. 박 장관은 2019년 4월 중소벤터기업부 장관으로 임명됐다. 이원조 변호사는 현재 글로벌 로펌인 디엘에이파이퍼의 한국총괄 대표로 재임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