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물러난 한파… 포근한 날씨 속 미세먼지 ‘나쁨’

한파 움츠린 출근길. 연합뉴스

수요일인 13일은 남서풍의 유입으로 한동안 기승을 부리던 한파가 물러나면서 평년보다 기온이 높아져 포근하겠다.

다만 전날 눈이 내린 지역에서는 밤사이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어 추돌사고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출근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하늘은 전국이 구름 많다가 아침부터 차차 맑아지겠다. 강원 동해안과 경상도는 대체로 맑겠다.

전국적으로 평년보다 3∼5도가량 오르겠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영하 4도 낮 기온은 영상 8도 등으로 평년 기온을 크게 웃돌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2.9도, 인천 -1.2도, 수원 -4.6도, 춘천 -6.8도, 강릉 2.2도, 청주 -3.0도, 대전 -2.6도, 전주 0.8도, 광주 -1.8도, 제주 7.2도, 대구 -3.8도, 부산 1.9도, 울산 -1.8도, 창원 -2.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6∼13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특히 황사 유입의 영향으로 미세먼지(PM10)는 전 권역에서 ‘매우 나쁨’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아침까지 내륙을 중심으로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동해안과 강원 산지, 경북 북동 산지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다. 그 밖의 경상권도 대기가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m, 서해 앞바다에서 0.5∼2m, 남해 앞바다에서 0.5∼1.5m로 일겠다. 먼 바다의 파고는 동해 1∼4m, 서해 1∼2.5m, 남해 1∼2.5m로 예상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