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변이, 항체치료제 쓰면 더 극적 변이 생길 수도”

백신 접종하는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AP연합뉴스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발생한 변이 바이러스에는 효과가 없을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미국 제약사 일라이릴리의 데이브 릭스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출연해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는 우리가 우려하는 것 중 하나”라며 “이론적으로 우리 치료제를 피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일라이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는 지난해 11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아 감염자 치료에 쓰이고 있다.

릭스 CEO는 “우리 치료제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약효가 있다”면서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의 경우 우리 치료제의 표적인 스파이크 단백질에 더 극적인 돌연변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일라이릴리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AP연합뉴스

미국 최고 감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도 비슷한 견해를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슈미트 미래 포럼’ 행사에서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항체치료제에 위협이 될 수 있다”며 “불안하다”고 말했다.

예비 데이터에 따르면 항체치료제가 제공하는 보호 기능 일부를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회피할 수 있어 더 많은 위협이 된다고 파우치 소장은 설명했다.

그는 “단일 항체치료제와 아마도 백신의 보호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을지 모른다”며 “내가 매우 심각하게 여기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항체치료제와 달리 백신이나 항바이러스 치료제는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개발사들은 주장한다. 화이자와 함께 백신을 개발한 독일 바이오엔테크의 우구르 사힌 CEO와 항바이러스제인 렘데시비르를 만든 길리어드사이언스의 대니얼 오데이 CEO는 최근 방송에 출연해 자사 제품이 변이 바이러스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아직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되지 않았다. 영국 변이 바이러스는 최소 72건의 발병이 보고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