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소라넷’ 논란에 화들짝…에펨, ‘집단성희롱’ 게시판 폐쇄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캡처

일반인 여성의 사진을 대상으로 집단 성희롱을 일삼은 온라인 커뮤니티 비밀게시판을 둘러싸고 논란이 확산되자 운영진이 해당 게시판을 폐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운영진은 12일 오후 입장문을 올려 “최근 일부 외부 사이트에서 수용소 게시판이 불법이라 주장하고 비밀 게시판이라고 표현하는 논란이 발생했다”며 “사이트 여러 운영 관련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합법 운영 중이지만 해당 게시판을 폐쇄 조치한다”고 밝혔다.

운영진은 또 “게시판은 모든 사용자가 단순히 로그인만 하면 아무런 제약 없이 볼 수 있는 게시판으로 비밀 게시판이 아니다”라며 “이미 기사화되고, 아무리 합법적으로 운영해도 운영진 입장에서 스트레스”라고 호소했다.

폐쇄가 된 게시판은 남초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의 ‘수용소 갤러리’로, 이곳은 회원가입 후에만 들어갈 수 있는 곳이다. 성인물 배우 사진과 온라인 쇼핑몰 모델 등 SNS 유명인들의 선정적인 사진이 주로 게시돼 왔으며 개인 SNS에 올라온 일반인 사진이나 영상 캡처도 허락 없이 업로드돼 문제로 지적돼 왔다.

에핌코리아 커뮤니티 운영진 입장 전문 캡처

같은 날 운영진은 “합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대한민국 법 기준으로 불법으로 판단할 수 있는 글은 애초부터 제재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글, 댓글, 사진은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으며 관련 부분에 대해 정식 수사 기관에서 협조 요청이 올 경우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남초 커뮤니티 음지에서 벌어지는 제2의 소라넷 성범죄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최근 여러 남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로그인하거나 인증을 해야 들어갈 수 있는 비밀 게시판에서 일반인들의 평범한 SNS 일상 사진들을 당사자 동의 없이 게시하며 노골적으로 성착취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청원글 캡처

청원인은 또 “셀럽부터 쇼핑몰의 속옷 후기 인증사진, 여중고생 같은 미성년자들의 노출 사진까지 종류가 다양하며 공통점은 당사자의 동의를 전혀 받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러한 게시판에서 미성년자를 언급하는 키워드들이 단지 하나의 섹스 판타지로 작용하고 있어 더욱 문제”라며 “피해 여성의 허락 없이 공유하는 과정에서 ‘뭐 하는 여자냐’ ‘SNS 주소는 어디냐’ 등 2차 가해가 우려된다”고 전했다.

청원인은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제하고 수사기관은 하루빨리 가해자들을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으로 4만1570명을 돌파했으며, 현재 검토 중인 청원으로 분류됐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