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디젤 엔진 새 개발 중단…“생산 중단은 아냐”

현대자동차그룹 본사 모습. 뉴시스

현대자동차그룹이 앞으로 경유(디젤) 엔진을 신규 개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디젤 엔진 차량 생산을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 국내에서 현대차와 기아차는 투싼, 스포티지, 싼타페, 쏘렌토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에 디젤 차종을 주력으로 판매해 왔다.

13일 자동차업계 등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신규 디젤 엔진 개발을 지난해 말부터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측은 디젤 차종 생산이 중단되는 것은 아니지만 완성차 라인업을 친환경차로 재편하는 방향이라는 입장이다. 디젤 엔진의 경우 유럽의 환경 규제를 충족해야 하는 문제 등 현실적 고려 사항도 있다.

디젤과 달리 가솔린의 경우 신형 엔진 개발 작업을 계속 이어간다.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차종에도 가솔린 엔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사장) 주도로 휘발유(가솔린), 디젤로 나눠져 있던 남양연구소 내 파워트레인 연구조직을 통합하는 작업을 했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달 10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2040년부터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순수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중단하고 전기차를 중심으로 한 전동화 차량만 판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통해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점유율 8∼10%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