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한파 속 재벌家 자녀들, 입사 5년이면 임원 승진

오너 3·4세들, 부모보다 승진 더 빨라져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취업자 수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크게 줄어든 가운데 국내 대기업 오너 일가 자녀들은 입사 5년이 채 되기도 전에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모와 비교해 자녀세대 승진이 더 빨랐는데 사장단에 합류하는 기간도 평균 14년가량이었다.

1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국내 64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오너 일가의 부모, 자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는 43개 그룹을 살펴봤다. 조사 결과 오너 일가가 입사 뒤 임원으로 승진하는 데 평균 4.8년이 걸렸다. 평균 29세에 입사해 33.8세 때 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9년 뒤인 42.7세에는 사장단에 입성했다. 입사 평균 14.1년이면 사장단이 되는 것이다. 통상 일반 기업 상무(이사 포함)급 나이가 평균 52세, 사장단이 평균 58.8세인 점을 고려하면 오너 일가는 18년 일찍 임원에 오르는 상황이다.

같은 오너 일가라도 자녀 세대의 승진은 더 빨랐다. 대기업 1·2세인 부모세대는 평균 29.5세에 회사에 들어와 34.6세에 임원을 달았지만, 3·4세인 자녀들은 28.6세에 입사해 33.1세에 임원이 됐다. 사장단이 되는 나이도 부모세대는 평균 43.5세인 반면 자녀세대는 41.3세였다. 이런 경향은 그룹 규모가 작을수록 두드러진다는 게 CEO스코어의 분석이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경우도 다반사다. 오너 1·2세 중에는 이순형 세아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5세에 임원으로 입사했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도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달았다. 자녀세대 중에서는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 사장이 24세에 조선호텔 상무보로 회사 일을 시작했고, 정일선 현대비앤지스틸 사장은 29세에 기아자동차 이사로 입사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