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전임 시장 여성인권 유린…” 서울시장 출마 선언

나경원 전 의원. 연합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용산구 이태원 골목에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0년 국민의 삶과 생각은 너무나도 변했지만, 서울은 제자리에 멈춰버리고 말았다”면서 “강인한 리더십만이 이 위기를 돌파할 수 있다”고 출사표를 냈다.

그는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전임 시장의 여성 인권 유린에서 비롯됐다. 영원히 성폭력을 추방하겠다는 독한 의지와 여성의 마음을 잘 이해할 수 있는 섬세함을 갖춘 후보만이 이번 선거에서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며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기대를 배반했다. 게다가 코로나 위기 속에서 전임 시장의 성범죄 혐의로 서울은 리더십조차 잃었다”며 “그 결과 눈 하나 제대로 못 치우는 분통 터지는 서울, 정인양을 끝내 지켜주지 못한 무책임한 서울을 우리는 보고 있다”고 했다.

서울시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선 “갖고 있어도 세금, 구입을 해도 세금, 팔아도 세금, 틈만 나면 국민 돈 뺏어가는 것을 이대로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공시지가 결정 과정에서 서울시장의 동의를 얻도록 해 무분별한 공시지가 폭등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제시했다.

또 “용적률, 용도 지역, 층고 제한 등 각종 낡은 규제를 확 풀겠다”며 대대적인 재건축·재개발을 약속하는 한편 “직장·주거 근접을 넘어 주택, 산업,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들어서는 ‘직주공존 융복합 도시개발’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나 전 의원은 “반드시 야권의 서울시장 선거 승리로 불의와의 결별을 선언하고 공정과 정의를 되찾아야 한다”며 “시민이 바라는 대로 해드리는 것, 그것이 나경원 서울시 행정의 철학”이라고 덧붙였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김진애, 나경원·박영선 저격…“아내의 맛으로 서울시장?”
나경원, 오늘 서울시장 출마선언…박영선도 임박한 듯
安 때린 나경원의 출사표 “정권과 투쟁한 내가 적임자”
나경원 출마선언,안철수는 아동학대 간담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