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정인이 살인자” 양모 호송차 앞 드러누운 시위대

학대 받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시민들이 양모가 탑승한 호송차량의 앞을 막으며 사형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인이 학대 사망사건’에 대한 공분이 계속되고 있다. 양부모의 첫 재판이 진행된 13일 오전 법원 앞에는 일부 돌발 시위가 열리는 등 그 분노가 고스란히 표출됐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양모 장모씨에 대한 1차 공판이 열린 이날 인파는 오전부터 붐볐다. ‘정인아 미안해 사랑해’ ’꽃같이 이쁜 정인이 사랑하고 보고 싶다’ 등의 추모 문구가 적힌 근조화환도 늘어섰다. 취재진을 비롯해 유튜버와 시민단체, 경찰 수십명이 몰리면서 법원 앞 인도는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찼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모가 탄 호송차가 법원을 빠져나가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모가 탄 호송차가 법원을 빠져나가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대 받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서 시민들이 호송차량에 눈덩이를 던지며 사형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재판이 끝난 뒤 양모가 탄 호송차가 법원을 빠져나가자 시민들이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등에서 모인 시민들은 정문 앞에서 양부모의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플래카드 시위를 진행했다. 참여자들은 ‘사형’이라는 빨간색 글자가 적힌 마스크를 썼고 손에는 ‘우리가 정인이 엄마 아빠다’ ‘살인죄·사형’ 등의 문구가 담긴 팻말을 들었다.

오전 9시30분쯤 양부 안모씨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들어서자 시위대는 “살인자를 사형시켜라”며 울부짖었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도 있었다. 취재진이 안씨의 모습을 담기 위해 새벽부터 대기했으나 안씨는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고 변호인과 함께 법정에 들어간 사실이 뒤늦게 전해졌다.

재판이 끝난 이후에도 법정 앞에는 정인이 양부모를 보기 위해 시민 수십명이 몰려들어 소동이 벌어졌다. 한 시민은 양모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버스에 눈덩이를 던졌고, 다른 시민들은 차량을 두드리며 분노를 표현했다. 또 다른 시민은 호송차량 앞에 드러누워 길을 막다가 끌려가기도 했다. 곳곳에서 오열하는 시민들도 보였다.

이하 뉴시스, 연합뉴스





이날 재판에서 검찰은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장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공소사실을 주위적으로 살인, 예비적으로 학대치사로 바꾸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인이는 등 쪽에 가해진 강한 충격에 따른 복부 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떤 방법으로 충격이 가해졌는지 밝혀지지 않아 장씨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만 받아왔다. 그러나 정인이에게 췌장 등 장기가 끊어지는 심각한 복부 손상이 있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장씨에게 살인 의도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검찰은 재감정에 나섰다. 결국 사건 수사팀과 지휘부는 전날 장시간 논의를 거쳐 장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