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방조’ 정인이 양부, 몰래 법정 출석…“신변보호 해달라”

‘정인이 사건’ 양부모, 첫 재판 열려
취재진·시위대 피해 변호인과 들어간 듯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정인이 학대 사망사건 첫 재판이 열리는 13일 학대 방조 혐의 등을 받는 입양부가 몰려든 시위대와 취재진을 피해 아침 일찍 법원에 출석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이날 살인,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모 장모씨의 첫 공판을 진행한다.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양부 A씨도 함께 재판을 받는다.

A씨는 이날 이른 시간 법원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취재진과 다수의 시위 참가자들을 피해 법정에 들어가기 위한 의도로 추측된다.

오전 9시30분쯤 양부를 태운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서울남부지법 안으로 들어가자 시위 참가자들은 “살인자를 사형시켜라”며 울부짖었다.

법원 측은 “변호인의 신변보호 조치 요청이 있었고, 법원 내로 들어오면 오전 10시부터 신변보호 조치를 하기로 했다”며 “그런데 10시 전 법원에 도착하는 예상치 못한 상황이었다. 오전 10시부터 신변보호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18분쯤 법정에 들어섰다. 갈색 겉옷 안에 회색 니트를 입은 그는 마스크를 쓴 채 고개를 푹 숙이고 재판 시작을 기다렸다.

검찰은 정인이 전신에 발생 시기가 다른 다발성 골절 및 피하출혈 등의 심각한 손상이 발견되고, 몸무게가 현저히 감소했다는 사실을 언급하면서 A씨가 이를 방치했다고 판단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포착] “양부모는 살인자다” 울부짖은 법원 앞 사람들
“발로 복부 강하게 밟아” 검찰이 밝힌 살인죄 적용 사유
“내가 정인이 부모다” 양부모 재판 울부짖은 시민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