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서울 주택 물량 충분히 공급 가능…제가 해봤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예방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3일 “국민들은 서울에 집이 공급되기 어렵겠다고 생각하는데, 충분한 물량을 공급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변 장관은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저는 현장에서 주택 공급에 대한 많은 고민을 했고, 실제로 많이 공급해 봤다. 공급에는 매우 다양한 방법이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변 장관은 “그동안 (공급이) 안되리라 생각했던 부분도 인허가 통지를 하거나 하면 가능해지고, 많은 부분이 공급되고 있다”며 “그런 안정감만 주면 국민들도 ‘지금 집을 안 하면 안 되겠구나’ 하는 걱정은 없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변 장관은 그러면서 “(앞으로) 4~5년간 불안감을 잠재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런 정책들이 실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드리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신규 공급에는 몇 년이 걸리니 시장에 주택난이 완화되고 가격도 내려간다는 믿음을 주는 게 중요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완화 이야기가 왜 나오는지 의문을 가지고 있다”며 “절대 시장에 줄 시그널이 아니다”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