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고신총회 “세계로교회의 ‘예배할 수 있게 해달라’는 요구는 정당”

고신총회장 목회서신 통해 전국교회와 성도들에게 기도 요청

부산 강서구는 11일 대면예배를 강행한 세계로교회에 폐쇄 조치를 내렸다. 사진은 세계로교회 입구에 부착된 시설폐쇄명령서. 연합뉴스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고신이 최근 교단 소속 부산 세계로교회가 행정당국으로부터 받은 폐쇄 조치에 대해 정부에 유감을 표했다.

예장 고신 박영호 총회장은 “세계로교회가 정부의 현 방역지침에 반해 예배를 강행한다는 이유로 당국으로부터 무기한 예배당 폐쇄 명령을 받는 안타까운 일이 마침내 일어났다”며 “그러나 세계로교회가 행정당국에 정한 법을 따라서 예배할 수 있게 해 달라는 요구는 정당한 요구”라고 밝혔다.

박 총회장은 “이번 세계로교회의 예배당 폐쇄조치는 사실 어떤 면에서는 필연적인 결과”라며 “평소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을 끼지고 있는 세계로교회가 2단계 방역 원칙을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현장 예배를 계속 진행한 이면에는 정부 방역정책의 형평성에 중대한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그는 “목욕탕이나 영화관, 식당 등 다중이용 시설과 다른 방역기준이 교회에 적용됐다. 수천 명이나 수백 명이 들어가는 예배당이든, 20명만 들어가는 예배당이든 당국은 일률적으로 20명으로 인원을 제한했다”며 “이는 정부의 방역기준이 현장을 더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더 현실적으로 적용하지 못한 결과이며, 결국 정부가 이 모든 일에 명분을 줬다고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총회장은 세계로교회의 대면 예배 요구는 방역지침을 어긴 신천지나 일탈한 일부 교회들과는 다른 태도 임을 강조했다. 그는 “고신총회는 성경의 가르침을 따라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생명과 같은 신앙의 자유와 예배의 자유를 제한하면서 우리와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더 우선시하고, 또 하나님께서 우리 위에 세우신 국가의 권위에 순종하기 위해 정부의 방역지침을 적극적으로 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고신총회는 한국교회총연합의 책임 있는 회원으로서 정부와 긴밀한 대화를 계속 하면서 협력을 해왔다”며 “동시에 종교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이 보다 현실적일 수 있도록 당국자들에게 겸허하게 청원해 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박 총회장은 “세계로교회가 당한 일은 한 교회의 문제로 그치지 않는 우리 모든 교회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슬기롭게 이번 일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했다. 아울러 지금까지 해 온대로 더 철저히 방역수칙을 지키고 정부와 당국을 위해 협력하며 또 기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