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때린 나경원의 출사표 “정권과 투쟁한 내가 적임자”

안철수 향해 “이 정권에 도움 준 사람”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먹자골목 인근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뚝심 있는 정권심판의 적임자”를 자임하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라고 공격하며 정권심판론을 들고 나왔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먹자골목 인근에서 “누군가는 숨어서 눈치 보고 망설일 때, 누군가는 모호한 입장을 반복할 때, 저는 높이 투쟁의 깃발을 들었다”면서 출마 의사를 밝혔다. 그러면서 “이 정권과 민주당의 무차별적인 공격과 탄압에도 저는 굴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가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지내면서 여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 추진을 막기 위한 투쟁에 앞장섰다는 말이다. 나 전 의원은 “검찰을 앞세운 보복 수사에 당당하게 맞서 정의를 외쳤다”고 주장했다.

나 전 의원은 야권 단일후보를 외치며 출사표를 던진 안 대표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그를 겨냥한 날 선 말들을 던졌다. 나 전 의원은 “쉽게 물러서고 유불리를 따지는 사람에겐 이 중대한 선거를 맡길 수 없다”며 “중요한 정치 변곡점마다 결국 이 정권에 도움을 준 사람이 어떻게 야권을 대표할 수 있단 말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전 의원은 부동산 정책에 관해 “용적률, 용도지역, 층고제한 등 각종 낡은 규제를 확 풀겠다. 가로막힌 재건축·재개발이 대대적으로 다시 시작될 것”이라고 공약했다. 코로나19 백신 도입과 관련해선 “서울 전역에 백신 접종 셔틀버스를 운행해서 우리 집 앞 골목에서 백신을 맞고,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백신을 맞게 해드리겠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김진애, 나경원·박영선 저격…“아내의 맛으로 서울시장?”
나경원, 오늘 서울시장 출마선언…박영선도 임박한 듯
나경원 “전임 시장 여성인권 유린…” 서울시장 출마 선언
나경원 출마선언,안철수는 아동학대 간담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