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정인이 부모다” 양부모 재판 울부짖은 시민들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 차량이 나오자 차량을 두들기고 눈을 던지며 분노하고 있다.

16개월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종료됐다.

검찰은 13일 정인이 입양모 장모씨의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 혐의 첫 공판기일에서 살인 혐의를 추가 적용하겠다며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허가했다.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이정우 부장검사)는 지난해 12월 8일 양모 장씨를 아동학대치사죄 등 혐의로 구속 기소하고, 양부 안모씨를 아동학대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한 바 있다.

장씨는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정인이를 상습적으로 폭행해 골절상·장간막 파열 등 상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정인이의 사망을 조사한 다수의 전문가들은 사망 당일인 지난해 10월 13일 폭행으로 인해 췌장 절단 등 복부 손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인이 사건에 분노한 시민들은 이른 아침부터 입양 부모의 살인죄 적용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불구속 상태인 양부는 분노한 시민들과 취재진을 피하기 위해 업무 시작 시간 전에 이미 법원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들은 재판이 종료되자 법원을 나서는 양모의 호송차량을 막고 차량을 두들기고 눈을 던지며 "살인자"라고 외쳤다. 양부는 법원 후문으로 나와 자신의 독일 고급 승용차를 타고 귀가했다. 이 과정에서도 일부 시민들은 차량을 두들기며 거세게 항의했다. ‘정인이 사건’ 재판의 오늘을 사진으로 정리했다.
‘정인이 사건’의 양부 안 모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1차 공판기일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학대 받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부 안모씨가 탄 차량이 법원을 빠져나가고 있다. [뉴시스]

16개월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종료된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 차량이 나오자 차량을 두들기고 눈을 던지며 분노하고 있다.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양모 장씨가 탄 호송차량이 법원을 나서자, 한 시민이 분노하며 바닥에 누워 살인죄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양부모의 첫 재판이 종료된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 차량이 법원을 빠져나가자 눈물을 흘리며 분노하고 있다.

양모 장모씨가 생후 16개월된 정인이에게 장기간 학대를 가해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을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양부 안모씨가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첫 공판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정문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 차량이 들어가자 흥분한 채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 학대로 숨진 아동들의 사진이 걸려 있다.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정문에서 시민들이 양모 장모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 차량이 들어가자 흥분한 채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정인양을 지속적으로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정문에서 한 시민이 살인죄 적용을 촉구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포착] “양부모는 살인자다” 울부짖은 법원 앞 사람들
‘학대 방조’ 정인이 양부, 몰래 법정 출석…“신변보호 해달라”
“발로 복부 강하게 밟아” 검찰이 밝힌 살인죄 적용 사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