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뽀삐뽀 아저씨가” 정인이 빙의 영상 찍는 유튜버들

SBS뉴스 캡처

양부모의 학대로 사망한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일부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의 영혼과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해 공분을 사고 있다.

12일 SBS는 최근 몇몇 무속인 유튜버들이 정인이와의 영적 대화를 공개한다며 영상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정인이가 자신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고 주장했다.

한 무속인 유튜버는 어린아이 말투를 흉내 내며 “난 아팠고 ‘삐뽀삐뽀’ 아저씨들이 나를 내버려 뒀어요”라며 정인이에게 빙의된 듯 말했다. 그는 또 “아빠는 보기만 했어. 내가 맞는 걸 보고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엄마는 틈만 나면 때렸다”고 울먹거리기도 했다.

SBS뉴스 캡처

또 다른 무속인은 “정인이와의 영적 대화에서 너무 큰 충격을 받아 영상을 공개하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인이가 “난 언니 장난감이었어. 언니가 날 뾰족한 거로 찔렀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이 같은 영상에 “선을 넘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안타까운 사건으로 금전적 이득을 취하려는 것 아니냐” “정인이를 이용하는 것 같아 속상하다”는 댓글이 잇따라 달렸다. 제보자는 “많은 분이 새벽에 (영상) 신고를 많이 했다”며 “이런 것 갖고 영상 만드는 분이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논란이 커지자 일부 유튜버는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한 유튜버는 SBS에 “무당이다 보니 제가 빙의, 그러니까 그 사람 영혼을 제 몸에 싣는 것”이라며 “저도 사람인데 죽은 아이를 두고 장난을 친 건 아니다”고 해명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