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종, 1심선 “기억안나”…항소심엔 ‘몸살·두통’ 불출석

전북경찰청 제공

여성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하고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변명하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최신종(32)이 항소심 첫 공판에 불출석했다. 건강이 좋지 않았다는 게 주된 이유다.

최신종은 이날 오후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김성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을 앞두고 ‘몸살·두통으로 출석이 어렵다’는 취지의 불출석 사유서를 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사유서를 냈으므로 기일을 연기한다”고 변호인 측에 밝히며 공판을 마무리했다.

최신종은 지난해 4월 15일 아내의 지인인 A씨(34)를 성폭행한 뒤, 금팔찌와 현금을 빼앗고 살해해 시신을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나흘 뒤인 19일에도 모바일 채팅 앱으로 만난 B씨(29)를 죽이고, 시신을 과수원에 유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다.

1심 재판부는 최신종에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피고인은 자신의 범행을 뉘우치지 않고 (피해자와 유족들로부터) 용서받기 위한 별다른 행동을 하지 않았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의 충격과 슬픔은 감히 헤아리기 어렵다”는 게 1심 재판부의 판단이다. 앞서 최신종은 법정에서 강간과 성폭행 혐의를 두고 “기억이 가물가물하다”며 발뺌해 왔다. 그는 수사기관에서는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9일 오전 열린다.

박장군 기자 genera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