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1 99.9만원 확정…가격·사양 낮춘 전략 먹힐까

갤럭시S21과 갤럭시S21+ 추정 사진. 윈퓨처 홈페이지

삼성전자의 차세대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의 가격이 100만원 아래로 책정됐다. 지난해 갤럭시S20의 판매 부진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가격을 낮춰 판매량을 늘리려는 전략이다.

1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 3개 모델 중 기본형인 갤S21의 출고가는 99만9900원으로 확정됐다. 전작 갤럭시S20 124만8500원 보다 25만원 정도 저렴하다.

삼성전자가 5G 플래그십 모델을 100만원 미만으로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가격을 낮추기 위해 일부 사양은 낮췄다. 해상도는 풀HD급으로, 메모리는 12DPA에서 8DPA로 줄었다. 디스플레이는 엣지를 버리고 평평한 플랫 디자인으로 변경했다. 구성품에서 충전기와 유선 이어폰도 빠진다.

S21+는 119만9000원, S21 울트라 256DPA는 145만2000원으로 책정됐다.

삼성전자의 전략은 가격에 민감한 소비자는 S21을, 고사양을 원하는 소비자는 S21 울트라를 선택하도록 폭을 넓히는 것이다. 스마트폰 사양은 몇 년전부터 충분히 고사양이기 때문에 단순히 사양을 높이는 것보다 소비자가 전체적으로 만족하는 제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S20 시리즈 판매량을 살펴보면 초반에는 울트라 모델 판매량이 많았다가 시간이 지나면서 S20과 S20+ 모델 판매가 늘면서 전체적으로는 비슷해지는 양상을 보였다. 가격에 상관없이 최고 사양을 원하는 얼리아댑터들이 초반 흥행을 주도하지만, 가격을 중시하는 소비자도 꾸준하다는 얘기다.

S21 사양에 대한 평가는 직접 제품을 사용해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 업계 관계자는 “수치상으로는 사양이 일부 낮아보이긴 하지만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가 좋아졌고, 디스플레이에 새로운 기술이 적용되는 등 사용자가 체감하는 성능은 향상이 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자정(한국시간) 언팩 행사를 열고 갤럭시S21을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15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해 22일 사전 개통, 29일 정식 출시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