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트코인 암호 까먹어 2400억 날리게 생겼습니다”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비트코인 암호 분실로 2400억원이 넘는 돈을 찾지 못할 위기에 놓인 남성의 사연이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독일 태생의 프로그래머 스테판 토마스가 약 2억2000만 달러(약 2409억원)에 해당하는 비트코인 지갑의 암호를 분실해 돈을 모두 날릴 위기에 놓였다고 보도했다.

리플 전 최고기술책임자(CTO)로도 잘 알려진 토마스는 비트코인 7002개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수년 전 비트코인 지갑의 아이언키 비밀번호를 적어둔 종이를 잃어버려 비밀번호를 찾지 못하고 있다.

토마스는 비밀번호를 입력할 수 있는 10번의 기회 중 8번을 이미 써버린 상태다. 이제 단 두 번의 기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두 번 모두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한다면 영영 비트코인을 찾을 수 없게 된다.

토마스는 뉴욕타임스를 통해 “나는 그냥 침대에 누워서 비밀번호를 생각했고, 겨우 떠올린 번호를 입력했지만 맞지 않아 절망하기를 반복했다”는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비트코인 측도 해당 문제를 해결해줄 수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트코인은 암호를 저장하지 않고 비트코인을 구입하는 개인에게 본인만이 접근할 수있는 개인 암호를 부여하기 때문에 도움을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토마스는 암호학자가 자신의 지갑을 열 수 있기를 기대하며 아이언키를 보안 시설에 둔 상태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최면을 걸어서라도 꼭 기억해내야 한다” “너무 아깝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가상자산 시장 분석업체 체이널리시스(Chainalysis)에 따르면 현재 유통되는 1850만 비트코인 중 20%가 잠금을 해독하는 비밀번호를 찾지 못해 비트코인 지갑에 묶여있거나 분실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묶여있는 금액을 모두 합치면 약 1400억 달러(약 153조원)에 달한다.

김남명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