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광범위한 오염, 전면대응할 것”…檢에 역공나선 與


더불어민주당은 13일 월성 원전 지하수에서 방사성 물질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전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연일 방사성 물질 검출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원전 조기페쇄 결정의 타당성을 강조하고 있다. 당 지도부가 대응 수위를 높이면서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을 향해 역공에 나서는 모양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월성 원전 지하수의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대책을 마련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회의를 마친 뒤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진상조사, 전문가 토론회든 전면적으로 국회가 준비를 하고 대책을 세워야한다는 것이 회의에서 강조됐다”고 말했다.

삼중수소 검출량이 바나나 6개, 멸치 1g 섭취량에 불과하다는 국민의힘 주장도 정면 반박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 안전을 완전히 무시하는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일시적 섭취와 지속적인 음용이 다르다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이라고 비판했다.

검찰 수사와 감사원 감사도 편향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검찰의 정치적 수사, 경제성만 바라보는 편향 감사임이 드러났다. 경제성과 안전성을 모두 봐야지 안전성을 도외시한 감사가 어딨느냐”며 “앞으로 후속대책이 필요하다는 데 지도부가 공감대를 이뤘다”고 했다.

민주당은 월성 원전 부지 내에서 광범위한 삼중수소 오염이 발견됐고, 이를 한수원이 은폐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당 환경특별위원회와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오는 18일 월성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0~30년 동안 가동해온 노후 원전의 총체적 문제가 드러난 사건”이라며 “월성 원전 본부를 방문해 철저한 조사와 투명한 정보공개를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민들이 요구하는 민관합동조사위원회 구성도 검토할 계획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한국수력원자력 보고를 토대로 사용후핵연료 수조 손상 및 방수시설 취약, 차수벽 건전성 등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탄소중립특위 실행위원장인 김성환 의원은 “삼중수소 누출의 원인을 파악하지 못한다는 게 가장 심각한 문제”라며 “이 사실이 국회에 한 번도 보고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탈원전 운동가 출신의 양이원영 의원은 “삼중수소는 자연에 존재하지 않는 것”이라며 “특히 중수로 원전 주변에서 많이 나온다. 바나나와 멸치를 삼중수소와 똑같이 비교할 수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월성 원전 수사를 물타기하려한다며 공세를 펴고 있다. 전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의 국민의힘 의원들은 규탄 성명서를 내고 “‘광우병 시즌2’가 시작됐다”며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 주장을 침소봉대해 국가와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기준치 18배 초과라는 것도 가짜뉴스”라며 “바나나 6개 혹은 멸치 1g 섭취한 수준의 삼중수소 괴담을 유포해 원전수사에 물타기하려는 저급한 술수를 멈추고, 원전 국정농단을 즉시 사과하라 ”고 촉구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