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카지노 금고서 80억 발견…사라진 145억의 일부?

게티이미지뱅크, 뉴시스

최근 145억원이 분실됐다고 밝힌 제주 카지노의 고객 금고에서 현금 80억원이 발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의 145억 6000만원 분실 사건을 수사하던 도중 카지노 금고에서 80억원을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현재 발견된 돈이 사라진 145억 6000만원의 일부인지 확인하고 있다.

또 돈과 함께 사라졌던 말레이시아 국적의 자금관리 담당 임원 A씨(55)의 제주 거주지에서도 현금 수십억원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경찰은 이 여성이 40억원 가량을 반출한 것으로 보고 내부 공모 여부를 조사하는 등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지난 2018년 2월 제주신화월드 개장 당시 홍콩 본사에서 파견된 임원급 인사로, 평소 일반 직원들과는 접촉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해 말 휴가를 이유로 출국한 후 연락이 끊겼다.

제주신화월드 측은 A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한 상태다.

제주신화월드 람정리조트. 뉴시스

앞서 지난 5일 제주신화월드의 본사인 홍콩의 랜딩인터내셔널은 “제주도에서 보관 중이던 회사 소유의 한화 145억6000만원(홍콩달러 1억 380만달러)을 분실한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후 제주신화월드 측은 사라진 자금이 제주신화월드의 리조트와 카지노 사업을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코리아나 람정제주개발의 자금이 아니라 홍콩 본사가 맡겨둔 돈이라고 밝혔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홍콩 본사가 왜 제주신화월드의 운영과는 관련이 없는 거액을 제주신화월드에 현금으로 따로 두었는지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카지노업계에서는 돈의 출처가 VIP고객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홍콩 본사 의사회 의장이자 제주신화월드 설립자인 양즈후이와 친분이 있는 VIP인사들이 카지노 개장 당시 현금을 맡겨뒀다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개장 당시 VIP 고객들이 전세기를 타고 몰려왔고 현금이 넘쳐났다는 소문이 돌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실제 사라진 금액 중 80억원이 고객 금고에서 발견되며 이 같은 추측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이다.

사건을 수사 중인 제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진행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수사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