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1년 맞아? 보건소 ‘임신부 봉투’ 문구 논란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 용인시 수지구의 한 보건소에서 임신부들에게 나눠준 봉투에 적힌 시대착오적 문구가 논란이다.

1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보건소에서 임신부 선물 담아준 봉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보건소 임신부 등록하고 선물 담아준 봉투에 이런 글이 있어서 시대착오적이라 생각했다”라는 설명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봉투에는 ‘이사주당의 삶’이라는 제목과 함께 “스승님의 십년 가르치심은 어머니의 열 달 기르심만 못하고, 어머니의 열 달 기르심은 아버지의 하루 낳아주심만 못하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해당 문구는 조선시대 태교서인 ‘태교신기’ 제1장 2절을 발췌한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문구가 시대착오적이라며 반발했다. 특히 “출산 전 남편이 입을 속옷을 미리 준비해두라”는 서울시의 임신부 가이드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지 일주일밖에 되지 않은 상황이기에 네티즌들의 반응은 더욱 부정적으로 형성됐다.

한 네티즌은 “아버지가 뭘 낳았다는 말이냐. 아버지는 하루도 날 낳아준 적이 없다”며 해당 문구를 비꼬았다. 또 다른 네티즌들도 “임신부에게 나눠주는 건데 임신부 아닌 나까지 기분 나쁘다. 지금이 조선시대냐”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퍼지자 해당 보건소 관계자는 13일 동아닷컴에 “과거 태교교실에서 만들었던 봉투로, 모든 임신부에게 나눠드린 것이 아니다. 임신부 선물을 넣어갈 가방 등이 없는 분들에게 나눠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수련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