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죽여놓고 외제차 타냐” 양부 모습에 터진 분노들


16개월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양부모의 첫 공판이 13일 진행된 가운데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 양부 안모씨에 대한 분노가 잇따르고 있다.

안씨는 이날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재판에 출석했다. 그는 몰려든 시위대와 취재진을 피하기 위해 변호사를 대동하고 아침 일찍 몰래 법원 안으로 들어갔다. 재판을 마치고 나서는 두꺼운 패딩으로 중무장한 채 등장했다. 모자를 덮어쓰고 마스크를 착용한 것으로도 모자라 한 손으로 모자 끝을 힘껏 당겨 얼굴을 필사적으로 가렸다.

학대 받아 숨진 것으로 알려진 정인이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부 안모씨가 탄 차량이 나오자 시민들이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뉴시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의 첫 재판이 열린 13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양부 안 모 씨가 재판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이하 연합뉴스



문이 열리자마자 빠른 걸음으로 도망치듯 걷던 그는 인파를 뚫고 달리기 시작했다. 순식간에 현장을 벗어난 안씨는 검은색 외제차량에 올라탔고 그대로 법원을 빠져나갔다. 정인이 양부모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며 시위를 벌였던 시민 중 일부는 안씨가 탄 차량을 가로막고 울부짖기도 했다.

이같은 장면을 본 네티즌들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사진을 공유하며 “정인이를 학대해놓고 본인은 외제차를 타고 다닌다”고 분노했다. 또 “아이를 때려 죽여놓고 자기는 온몸을 가리고 경호까지 받으며 간다” “정인이를 학대할 땐 언제고 뭐가 부끄러워서 도망치듯 떠나느냐” 등의 댓글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안씨가 탑승한 외제차량이 안씨 본인의 것인지 함께 온 변호인의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