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반려동물, 물건취급 말아야”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청 및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말처럼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연간 13만 마리에 이르는 유기동물 문제의 해법으로 반려동물의 공장식 생산 금지, 반려인 면허제 도입, 불법 개농장 실태조사 등을 제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경기도 파주의 동물 보호소 ‘더봄 센터’를 방문해 개 농장 문제와 관련해 이같이 밝히고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에게 자격 면허를 줘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청 제공

그는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를 통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 등의 문제가 발견되면 필요한 부분을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카라 더봄센터. 동물권행동 카라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 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 열어 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더봄 센터는 학대와 도살 위기 등에서 구조된 개 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의 보호 및 입양을 추진하고 있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