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상금 나눠줬다 ‘부정청탁’ 피소… “생각 짧았다”

방송인 장성규. MBC 제공

JTB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38)가 부정청탁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장성규는 13일 오후 인스타그램을 통해 “(경찰) 조사받았다. 지난 연말 라디오 우수 DJ 상금으로 받은 500만원을 주변에 나눈 것 때문에 고소를 당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받을 돈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좋은 취지였기에 또한 그 어떤 것도 바라지 않는 대가성 없는 선물이었기에 돈을 마다하셨던 PD님께 ‘만약 부정청탁을 위한 선물이라면 라디오를 하차시키셔도 된다’는 말씀까지 드리며 억지로 받으시게끔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 생각이 짧았다. 자아도취에 빠져 누군가에게는 불편할 수 있고 법에 저촉될 수 있다는 부분도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아직 처벌 결과는 안 나왔지만 받게 될 벌은 달게 받고 혹여나 돈을 받으신 식구들에게 조금이라도 피해가 간다면 제가 모든 것을 책임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진행을 맡고 있는 장성규는 지난달 25일 우수 진행자로 선정돼 5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그는 이후 “이 상금의 진정한 주인공이신 분들께 나눠드렸다”며 스태프에게 상금을 나눠 전달한 송금 내역을 SNS에 공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