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톡 ‘자녀보호’ 더 ↑…“16세 미만 계정 아무나 못 봐”


앞으로 전 세계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틱톡 계정은 기본적으로 비공개 설정된다. 어린 이용자의 영상물은 불특정 다수가 무작위로 볼 수 없다는 얘기다.

숏폼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틱톡은 만 18세 미만 청소년 사용자에 대한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 정책을 강화했다고 14일 밝혔다.

우선 만 16세 미만 계정은 계정 소유자가 팔로우를 승인한 이들만 시청할 수 있다. 다른 사용자에게 자신의 계정 및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능도 만 16세 미만 이용자에게는 기본적으로 비활성화된다.

댓글 정책도 강화된다. 틱톡에서는 댓글을 남길 수 있는 이용자의 연령 범위를 선택할 수 있는데, 만 16세 미만 이용자는 친구에게만 댓글을 허용할 수 있게 됐다.

다른 이들의 영상을 활용해 새로운 영상을 제작하는 기능인 ‘듀엣’이나 ‘이어찍기’ 기능도 앞으로 만 16세 미만 이용자에게는 금지된다. 듀엣, 이어찍기 기능 등은 만 16~17세 이용자에게도 제한적으로만 허용된다.

아울러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영상은 앞으로 다운로드가 금지되며, 만 16∼17세 이용자의 영상도 다운로드 기능이 기본적으로 ‘끔’으로 설정된다.

틱톡은 지난해에는 만 16세 미만 이용자의 다이렉트 메시지(DM) 기능을 제한하고, 부모 등 보호자가 청소년 계정의 이용을 제한할 수 있는 기능을 확대한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