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 마감하며 듣고파” 청취자 살린 30년 베테랑 PD의 촉

TBN 대전교통방송 황금산 PD. 연합뉴스

“생을 마감하면서 듣고 싶으니 ‘비지스의 홀리데이’를 틀어주세요.”

지난 8일 오후 10시쯤 라디오 생방송 도중 도로교통공단 TBN 대전교통방송 앞으로 비관적인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이상한 낌새를 느낀 황금산 PD는 “현재 상황을 자세히 알려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노래는 30분 후에 준비하겠다”는 내용의 답장을 보냈다.

이어 대전경찰청에 “극단적 선택을 하려는 사람이 있으니 위치추적을 부탁한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메시지를 보낸 라디오 청취자 A씨가 충남 부여에 있는 걸 확인하고 119 구급대와 현장에 출동했다. A씨는 차 안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진 뒤 치료를 받아 소중한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전해졌다.

기운을 되찾은 A씨는 12일 오후 TBN에 “제가 그릇된 생각을 했습니다. 바보 같은 생각 다시 하지 않을게요.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다시 문자를 보내 감사를 표현했다.

황 PD는 “A씨의 메시지가 ‘도와 달라’는 뜻으로 보였다”며 “30년간 라디오 진행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황금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