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회 활성화하자” eK리그 2020 후원 협약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김훈배 전무, 아프리카TV 정찬용 대표, 한국e스포츠협회 김영만 회장, 한국프로축구연맹 한웅수 사무총장.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e스포츠와 프로축구가 만난 ‘ek리그’가 더 몸집을 키운다.

한국e스포츠협회는 14일 “협회와 KT, 한국프로축구연맹, 아프리카TV가 e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eK리그 후원식’을 이날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eK리그 2020은 협회와 한국프로축구연맹이 공동 주최하고 아프리카TV가 주관 방송하는 ‘피파온라인4’ 기반 e스포츠 대회다. e스포츠 선수들이 K리그 22개 구단의 대표팀 자격으로 참여하는 방식으로 열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한 eK리그 2020은 12월 조별리그 방송시작 이후 최고 동시 시청자수 4만명, 누적시청자수 260만명 이상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결승전과 3·4위전만 남겨둔 eK리그 2020은 오는 16일 안산 그리너스와 대전 하나 시티즌의 대결로 우승팀을 가리게 된다. 3·4위전에는 포항 스틸러스와 제주 유나이티드가 맞붙을 예정이다. 결승전은 아프리카 프릭업 스튜디오(서울 강남)에서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이번 후원 협약을 통해 KT는 ‘eK리그 2020’ 공동 타이틀 후원사로 참여하며, ‘올레 tv 뷰플레이’를 통해 결승전을 IPTV 단독으로 생중계한다.

김영만 협회장은 “e스포츠 콘텐츠가 코로나19 시대에 대중들에게 위안과 즐거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 기쁘게 생각한다. eK리그 2020이 KT와 함께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도우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다양한 e스포츠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