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악마같은 XX들” 쌈디, 정인이 양부모에 분노 폭발

래퍼 사이먼도미닉. 인스타그램 캡처.

래퍼 사이먼 도미닉(본명 정기석·이하 ‘쌈디’)이 정인이 학대 사망 사건과 관련해 정인이 양부모를 강하게 비판했다.

사이먼 도미닉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여러 언론사의 기사를 캡처해 올린 뒤 “살인죄 꼭 적용되게 해주세요. 평생 감옥에서 썩게 해주세요”라고 적었다.

이어 쌈디는 “악마 같은 XX들한테 제발 자비를 베풀지 말아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화가 나 때렸지만 고의로 그런 것이 아니다’라고 양부모가 진술한 기사에 대해서는 “XX는 소리하고 있네, 어쨌든 때려서 죽인 거잖아”라고 남기기도 했다.

앞서 쌈디는 정인이 사건이 보도된 후 지속적인 관심을 드러내 왔다. 그는 지난 7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5000만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정인이 추모 물결에 동참하며 법원에 진정서를 제출한 바 있다. 쌈디의 독려에 팬들도 진정서를 함께 제출하고, 어린이재단에 후원하는 ‘선행 릴레이’를 펼쳤다.

송다영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