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노이즈캔슬링 갖춘 ‘갤럭시 버즈 프로’ 출시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프로’를 15일 언팩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버즈 시리즈 중 가장 뛰어난 오디오 경험을 제공한다.

11mm의 우퍼와 6.5mm의 트위터가 더 깊은 저음(Bass)과 풍부한 음역대(Treble)를 구현해 포괄적인 사운드 경험을 제공한다. 힙합부터 클래식까지 장르와 상관 없이 아티스트가 의도한 그대로의 음악을 언제 어디서나 즐길 수 있다.

통화 품질도 업그레이드 됐다. 3개의 마이크와 보이스 픽업 유닛(VPU)으로 사용자의 음성과 불필요한 소리를 분리해 최대한 선명하게 들을 수 있도록 해준다. 외부 마이크 중 하나는 신호 대 잡음비(SNR)가 높아 배경 소음을 효율적으로 제거해준다.

특히, 윈드실드 기술을 갤럭시 버즈 시리즈 중 처음으로 적용해 바람이 심하게 부는 외부에서도 깨끗한 통화 품질을 제공한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인텔리전트 ANC 기능을 탑재해, 불필요한 소음은 줄이고 사용자가 듣고자 하는 것을 더 잘 들을 수 있게 해준다. ANC 기능을 켜면 최대 99%까지 외부 소음을 줄여준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글로벌 인증기관 UL로부터 검증을 받았다.

반대로,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은 주변 소리를 4단계로 최대 20데시벨(dB)까지 증폭해 줘 이어폰을 귀에서 빼지 않고 대화를 하거나 안내 방송을 들을 수 있게 해준다.

특히, 갤럭시 버즈 프로는 사용자의 발화를 인식해 ANC 기능과 주변 소리 듣기 기능을 자동으로 전환해준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말을 하면, 이를 인식해 주변 소리 듣기 기능으로 자동 전환하고 재생 중이던 음악 음량을 줄여준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자동 전환(Auto Switch) 기능이 새롭게 지원된다. 사용자가 매번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무선 이어폰을 별도로 연결할 필요가 없다.

예를 들어, 갤럭시 탭 S7과 갤럭시 버즈 프로를 연동해 동영상을 시청하다가 갤럭시 S21으로 전화가 걸려오면, 갤럭시 버즈 프로를 빼거나 스마트폰에 다시 연결하지 않고 그대로 통화할 수 있다. 통화를 종료하면 무선 이어폰이 태블릿으로 즉시 연결이 전환되며 시청 중이던 동영상이 다시 재생된다.

완충시 최대 8시간의 재생 시간을 지원하며, 무선 충전 케이스까지 합치면 최대 28시간 재생 시간을 지원한다. ANC 기능을 사용할 경우에도, 각각 최대 5시간, 18시간 재생 시간을 제공한다. 퀵 충전을 지원해 5분만 충전해도 1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갤럭시 버즈 프로는 팬텀 블랙·팬텀 실버·팬텀 바이올렛의 3가지 색상으로 15일 출시되며, 가격은 23만9800원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