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전자 ‘전문가급 사진’ 1억8백만 화소 ‘아이소셀 HM3’ 출시


삼성전자가 최첨단 고감도 촬영 기술을 탑재한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HM3’를 15일 출시했다.

아이소셀 HM3는 HMX, HM1에 이은 삼성전자의 3세대 0.8마이크로미터(㎛) 1억800만 화소 이미지센서이다. 이 제품은 1/1.33인치 센서 크기에 픽셀 1억800만개를 집적했다.

이 제품은 ‘스마트 ISO 프로’, ‘슈퍼 PD 플러스’ 등 삼성전자 자체 카메라 기술을 탑재했다.


스마트 ISO 프로는 터널의 출구와 같이 밝고 어두운 부분이 섞여있는 환경에서 서로 다른 ISO 값으로 빛을 증폭하고 이를 합성하는 HDR 기술이다.


시간을 달리해 여러 번 촬영하는 기존 HDR 기술은 피사체의 움직임이 잔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반면 스마트 ISO 프로는 이미지 촬영 감도 차이를 이용하는 기술이기 때문에 잔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스마트 ISO 프로 모드에서는 기존 10비트(10억7000만 색상)보다 약 64배 이상 색 표현 범위를 넓힌 12비트(687억 색상)로 촬영하기 때문에 더 풍부한 색 표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M3에 최적화된 마이크로 렌즈를 탑재한 슈퍼 PD 플러스 기술도 탑재했다. 어두운 환경에서도 기존보다 50% 빠르게 초점을 검출할 수 있어 흔들림 없는 이미지를 촬영할 수 있다.

또한, 빛의 양에 따라 인접하는 9개 픽셀을 하나로 묶어 색 재현력을 높이고 노이즈 억제 기술도 추가해 기존 대비 최대 50%까지 감도를 향상시켰다.

특히, 삼성전자는 아이소셀 HM3 설계최적화로 프리뷰 모드 동작 전력을 기존 대비 약 6% 줄이는 등 제품 사용에 필요한 에너지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

아이소셀 HM3은 갤럭시S21 울트라에 탑재됐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