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음성→양성, 양성→음성으로’···코로나 검사과정 오류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과정 실수로 음성·양성 통보자 엇갈리는 사례 발생···재발 방지 약속


최근 대구시가 코로나19 판정 오류(양성→음성)로 인해 사과문까지 발표하는 등 논란을 빚은 가운데 경북도에서도 검사 과정의 실수로 코로나 음성·양성 통보자가 엇갈리는 사례가 발생해 검사 신뢰도 제고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4일 보건 당국에 따르면 경북지역 코로나19 검사를 맡고 있는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11일 의뢰된 코로나 검체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시료 2건에 대해 잘못된 검사번호를 부여했다. 이 때문에 음성인 사람은 양성으로, 양성인 사람은 음성으로 통보 받는 오류가 발생했다.

이러한 사실은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이 상급 병원으로 이송돼 입원 전 재 검사를 받는 과정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드러났다. 재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투석 환자로 알려졌으며 한 때 음압병실에 입원하기도 했다.

당초 음성으로 오인 판정된 사람은 양성 판정이 남에 따라 병원 입원 조치를 하는 등 보건 당국이 후속 조치에 나섰다. 재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은 애초 자가 격리 중이어서 가족을 비롯한 추가 접촉자나 동선은 없다는 게 보건 당국 설명이다.

보건 당국은 13일 오후 오류 사실을 확인하고 피 검사자들에게 통보하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양성으로 잘못 판정 받은 사람은 평소 병원을 자주 이용, 해당 병원의 수 십 여 명에 달하는 환자들과 병원 관계자들이 자가 격리 소동이 벌어지는 등 극심한 혼란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하루 500건에 달하는 코로나19 검사 건수가 최근 늘어나 발생하지 말아야 할 오류가 발생했다면서 신속한 재발 방지 대책 수립을 약속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코로나19 등 각종 감염병 검사 대응력 강화를 위해 현재 청사 한쪽에 별도 건물로 구성된 감염병분석동을 추가로 신축하는 등 근본적인 인프라 개선을 약속했다.

분석동은 대규모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자동화 검사 시스템이 구축된 지상 4층 규모의 건물로 약 4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단순한 넘버링 미스이기는 하지만 검사 과정의 실수로 불편을 겪은 도민들에게 송구한 마음”이라면서 “향후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업무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영천=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