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연수구 한 아파트 8명 집단감염

아파트 입주민 및 방문자 2300명 전수조사

한 연구원이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인천시는 14일 연수구 아파트 지인 모임에서 신규 확진자 3명이 나오는 등 2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중 3명은 지역 내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이며 19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다. 2명은 해외 입국자이며 나머지 1명의 감염경로는 조사 중이다.

새로운 집단감염으로 분류된 연수구 지인 모임 관련 누적 확진자는 이날 추가된 3명을 포함해 15명으로 늘었다.

이들 확진자 중 8명은 연수구 한 아파트에 거주 중인 것으로 확인돼 입주민과 외부 방문자 등 2300여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방역 당국은 아파트 주민 간 잦은 교류와 소규모 모임 과정에서 감염이 확산한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이달 2일 계양구 소재 요양병원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 1명은 전날 해당 병원에서 숨졌다. 이로써 지역 내 사망자는 41명이 됐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는 연수구 8명, 부평구 6명, 남동구 4명, 미추홀·중구 각 2명, 계양구·동구·서구 각 1명이다.

전날 오후 기준으로 인천시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54개 가운데 35개(64.8%)가 사용되고 있다. 감염병 전담 병상은 507개 가운데 158개(31.2%)를 쓰고 있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477명이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