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범계, 고교 강연서 성매매 예시…“책 인용한 것”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과거 고등학교 강연에서 성매매를 예시로 드는 등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다는 주장이 14일 야당에서 나왔다.

박 후보자는 마이크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책 ‘정의란 무엇인가’를 인용한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2012년 6월 대전의 한 고등학교에서 ‘법과 정치의 중간에 있었던 삶’을 주제로 청렴 교육 특강을 진행했다.

개인 유튜브 ‘박범계TV’에 올라온 41분량의 이 영상을 보면 당시 초선 의원이었던 박 후보자는 판사, 참여정부 청와대 근무 경험 등을 이야기하다가 책 ‘정의란 무엇인가’를 소개하면서 성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아침마다 뭐가 불끈불끈하지, 밤에는 부르르 떨리고 그러지”라고 물은 후 “사람은 남자든 성년이 되면 성적 욕망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가 “여자의 성을 돈으로 사는 것은 합법인가 불법인가”라고 묻자 학생들은 ‘불법’이라고 답했다.

대전이 지역구인 그는 “대전 시내에는 매춘하는 장소들이 있다, 없다”라고 재차 물은 뒤에 사투리를 사용하며 “불법이죠. 가면 안 되는 겨”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수진 의원은 “국회의원이 청렴을 논하는 자리에서 고등학생들에게 적절한 발언을 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박 후보자가 강연에서 샌델의 책에서 제시되는 최소국가를 지향하는 자유 지상주의자들의 주장 사례인 헬멧과 매춘(성매매), 과세를 그대로 인용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책에는 ‘자유지상주의자들은 헬멧 착용 의무화 법이 개인의 권리를 침해한다고 주장한다’거나 ‘(그들의 주장에 따르면) 성인들의 합의로 이뤄지는 매춘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