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日 긴급사태 확대에도 코로나 확산 여전…중증자 증가세

14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6591명
중증자 11일 연속 최다…의료시스템 붕괴 우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세를 꺾기 위해 긴급사태를 11개 지역으로 확대 발효한 가운데 도쿄의 한 거리에서 14일 한 시민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걷고 있다. AP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긴급사태를 확대키로 한 가운데 코로나19의 확산세가 더욱 커지고 있다. 특히 중증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어 의료 시스템 붕괴 우려가 나오고 있다.

NHK방송은 14일 일본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오후 8시 40분 기준 6591명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거나 집중치료실(ICU)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 확진자는 전날보다 20명 늘어난 920명으로 지난 4일부터 11일 연속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1만13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64명 증가해 4353명을 기록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자 지난 8일 도쿄도 등 수도권 4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발효하고 이후에도 감염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14일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추가 발효했다. 전국 4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가운데 11개 지역에 긴급사태가 발령된 상태다.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확대 발효와 더불어 한국, 중국 등 11개 국가·지역을 상대로 한 ‘비즈니스 트랙’이나 ‘레지던스 트랙’ 방문자의 입국을 허용하는 예외 조치도 중단했다.

입국하는 내·외국인에 대한 방역 조치도 강화했다. 일본 정부는 도착 후 14일간 자택에서 대기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 외에 스마트폰에 위치 정보를 보존하도록 하고 보건소의 위치 정보 제시 요구에 응하도록 했다.

조치에 따르지 않을 경우 국적이나 성명 등을 공표하며 외국인의 경우 재류 자격을 취소한 후 강제 퇴거시킬 방침도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