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거리두기 조정 치열히 고민…여전히 위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과 관련해 “치열하게 고민하겠다”며 구체적인 방향성에 대한 언급을 뒤로 미뤘다.

정 총리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치열하게 고민해서 가장 지혜로운 결론을 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이번 방역대책이 3차 유행과의 싸움에서 최종적인 승패를 좌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3차 유행 상황에 대해 “고비를 지나 완만한 감소세로 접어들었다”면서도 “하지만 3차 유행 전 하루 확진자가 100명도 안되던 것과 비교하면 여전히 위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성급히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거쳐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오는 16일 조정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새 조정안은 18일부터 적용된다.

정 총리는 또 국민 10명 중 7명은 ‘백신을 조금 더 지켜보다 맞겠다’고 답했다는 한 설문조사를 언급하며 “백신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국민 불안을 덜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최근 일각에서 백신이 우리 몸의 유전자를 변형시킨다거나, 정부가 백신을 국민을 감시하고 통제하는 수단으로 사용하려 한다는 터무니없는 주장이 시중에 떠돈다고 한다”며 “국민 건강뿐 아니라 정부의 신뢰도와 직결된 사안으로, 결코 가벼이 넘길 수 없는 문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또 “방역당국은 근거없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발 빠르게 사실관계를 바로잡고, 관계부처는 유포 행위를 엄단하는 등 적극 대처하라”고 주문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