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논란’ 윤서인, 비난 댓글에 “어그로 끌리면 좋다”

이하 윤서인 페이스북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발언으로 ‘막말’ 논란을 빚은 만화가 윤서인이 자신을 향한 비난 여론에 도리어 당당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윤서인은 14일 페이스북에 “광역 어그로(관심) 끌리면 좋은점. 내 말을 듣는 사람이 늘어난다. 욕하러 와도 좋으니 어쨌든 한 명이라도 더 오라”며 “지금 내 주변에 있는 사람 중에서도 애초에 욕하러 오신 분 많다. 내 관심은 코인이 아니라 계몽과 확장이며 계몽과 확장엔 반드시 욕이 동반된다”고 썼다.


그러면서 “어서들 오세요. 웰컴. 이제부터 그냥 눈 감고 욕만 하지 말고 천천히 윤서인이가 뭐라고 하는지 다른 글이나 영상들도 봐가면서 욕해보자”고 덧붙였다. 또 자신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른 화면을 캡처한 이미지도 함께 첨부했다.

그는 자신을 질타한 일부 정치인의 기사와 네티즌들의 댓글을 공개하며 맞받아치기도 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 날 윤서인을 ‘극우성향 만화가’로 지칭하고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고 쓴 글에 대해서도 반응했다.

윤서인은 “내 말을 앞뒤 다 자르고 왜곡하더니 이제는 얼씨구 ‘친일 옹호’라고 까지 한다. 아주 워딩이 심플하다”며 “아직도 100년 전 일제시대에 살고있는 시대착오 허깨비 망상 병자들이 득실득실한 나라 징글징글. 조만간 180석 이용해서 ‘친일옹호금지법’ 만드실 기세 어련하시겠냐”고 말했다.


이어 ‘독립운동가분들이 목숨 바쳐서 만든 나라’라는 한 네티즌의 지적을 두고는 “대한민국은 독립운동가 중에서 특히 이승만이 하드캐리하면서 목숨 바쳐 만든 나라지 대부분의 다른 독립운동가들은 정작 나라를 만드는 데는 딱히 공헌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나라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니네가 그렇게 싫어하는 친일파들도 상당수 참여했었다”며 “나라를 만들어준 것이 진짜로 고맙다면 이승만 할아버지에게 각별히 감사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라”고 적었다.

이번 논란은 윤서인이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의 세련된 집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허름한 집을 비교하며 쓴 글에서 시작됐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뭘 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